속보 및 보도자료

 Home > 속보및보도자료







[ 첨부 파일명 : ]
Subject 교사의 학교 브이로그 금지 청원에 대한 입장
Name 관리자 Homepage http://www.dfta.or.kr
교사의 학교 브이로그 금지 청원에 대한 입장


일부 브이로그 문제로 전면 금지하기보다는

교육적 취지 살리도록 보완‧개선하는 계기 돼야

학생과 소통, 교사 간 교류, 전문성 제고 등 순기능 많아

다만 초상권 침해, 비속어 자막 등 부적절 내용 걸러내고

교사가 아니라 학생 브이로그냐는 비판‧우려 불식시켜야

가이드라인 마련 함께 교사들도 영상 목적 등 성찰 기회 되길


1.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에 ‘교사의 브이로그 촬영을 금지해주세요’ 라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교사 브이로그에 아이들이 동의 절차 없이 노출되고, 비속어 자막이 나오는 등 내용이 우려스럽다고 주장했다.

2. 이에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전 부산교대 총장)는 “일부 교사의 부적절한 학교 브이로그는 반드시 시정돼야 한다”며 “다만 학교 브이로그의 긍정적 측면이 있는 만큼 금지보다는 교육적 취지를 살리고, 사전 동의 절차와 개인정보 등을 철저히 지키도록 가이드라인을 정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3. 교총은 “학교 브이로그는 학생들과 친근하게 소통하는 창구, 특히 지금과 같은 언텍트 상황에서는 더욱 사제 교감의 기능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교직생활에 대해 동료, 예비교사와 정보를 공유하고, 수업과 업무 수행 등의 모습을 되돌아보며 전문성을 키우는 순기능도 있다”고 강조했다.

4. 이어 “따라서 무조건 금지할 게 아니라 제작 목적, 내용, 절차 등에 있어 합리적인 지침을 마련하고 그 범위 내에서 제작활동이 이뤄지도록 안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촬영과 편집 등 영상 제작이 교육활동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아야 하는 것은 물론, 학생을 출연시킬 때는 학생뿐만 아니라 학부모 동의를 구하고, 얼굴과 이름 등 개인 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학생들 등장이 많은데 대해‘교사 브이로그가 아니라 학생 브이로그냐’는 비판과 우려가 높은 점도 감안해야 한다.

5. 또한 “반드시 학교장의 사전 허가를 얻는 등 절차를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촬영이 근무시간 중에 이뤄진다는 점에서 단순히 개인 취미활동이나 흥밋거리 영상이어서는 누구의 공감도 얻을 수 없으며, 친근함을 넘어서는 비속어 자막과 언행, 이념‧정치 편향적 표현과 내용도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6. 하윤수 회장은 “이번 학교 브이로그 논란은 교사의 유튜브 활동을 위축시키기보다 순기능을 더 살리도록 보완, 개선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교사 유튜버들도 제작의 목적과 내용, 방법을 다시 한 번 돌아보고 바람직한 방향을 찾아보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끝.


 


[ 대전교총안내 ]  대표자 인사말  |  설립목적/근거/사업  |  연혁  |  조직구성  |  찾아오시는길
[ 회원마당 ]      회원가입안내  |  회원이되면  |  회원복지플러스  |  상조사업
[ 교직/교권상담 ] 상담안내/온라인상담   |  사례모음 |  현행법률검색  | 법률고문/교권변호인단
[ 정책/교섭 ]     정책/교섭제안  |  단체교섭합의문
[ 연구/연수 ]     현장교육연구대회  |  직무연수